제니퍼 로렌스 /사진=한경DB

제니퍼 로렌스 /사진=한경DB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로렌스가 과거 누드 사진 유출 사건을 겪은 심경을 전했다.

23일(현지시각) CNN은 제니퍼 로렌스가 매거진 베니티페어 12월호 커버스토리에서 2014년 누드 사진 온라인 유출 사건과 관련해 "영원한 트라우마"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프랑스의 한 해커는 로렌스와 리한나, 셀레나 고메즈, 킴 카다시안 등 유명 여성 연예인들의 누드 사진을 온라인상에 유포해 논란이 됐다.

로렌스는 "누구나 동의 없이 언제든지 내 벌거벗은 몸을 볼 수 있다"며 "프랑스의 해커가 유출한 사건은 나에게 트라우마로 남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로렌스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공동 주연한 넷플릭스 영화 '돈 룩 업'(Don't Look Up)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로렌스는 최근 세계에서 가장 높은 출연료를 받는 배우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디카프리오와의 출연료 차이가 크다는 보도에 대해서 "디카프리오는 나보다 더 많은 박스오피스 수입을 올린 배우"라며 "나는 내가 받고 있는 출연료에 대해 매우 운이 좋고 행복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로렌스는 2019년 10월 아트디렉터 쿡 마로니와 결혼했다. 휴식기 동안 D라인이 포착된 사진이 공개돼 임신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에 로렌스는 아이에 대해 함구하겠다고 밝히면서 "아이의 사생활을 보호하고 싶다"고 귀띔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