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관 서울대 교수가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치러진 선거에서 유엔 국제법위원회(ILC) 위원으로 당선됐다고 주유엔 한국대표부가 밝혔다.

이 교수의 임기는 오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다.

한국이 속한 아시아·태평양 지역그룹에서 8명의 위원이 공석인 가운데 모두 11명이 입후보해 치열하게 경합한 결과, 이 교수는 193개국 중 140개국의 지지표를 얻어 당선을 확정했다.

이로써 한국은 고(故) 지정일 한양대 교수(2002∼2006년), 박기갑 교수(2011∼2022년)에 이어 세 번째로 ILC 위원을 배출했다.

ILC는 국제법의 점진적 발전과 법전화를 목표로 1947년 유엔총회 결의에 따라 설립된 유엔총회 보조기관으로 '조약법에 관한 비엔나 협약', '외교관계에 관한 비엔나 협약' 등 주요 국제협약의 초안을 마련해왔다.

이근관 서울대교수, 유엔 국제법위원 당선…한국인으로 세번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