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횡단 교통망·청정에너지 사업·배터리 가치사슬 구축 등에 투자
중국 견제하며 유럽 경쟁력·환경기준 마련 등 목표
EU, 중국 일대일로 견제 개발계획에 54조원 투입한다

유럽연합(EU)이 400억유로(약 54조원)가 넘는 대규모 기술 및 인프라 건설 계획을 내주 발표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글로벌 게이트웨이'(Global Gateway)라 불리는 이번 투자 계획은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블룸버그가 확보한 '글로벌 게이트웨이'의 초안에 따르면 이번 투자계획은 디지털, 수송, 에너지, 무역 부문에 400억유로가 넘는 자금을 투자해 전세계에서 유럽의 이익과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속가능한 환경기준을 마련하고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주의와 같은 가치를 촉진하는 방안도 담길 예정이다.

이번 투자는 수십억 유로에 이르는 보조금 지급 외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유럽 기금 플러스(EFSD+·European Fund for Sustainable Development Plus) 체제를 통해 지원될 전망이다.

EU, 중국 일대일로 견제 개발계획에 54조원 투입한다

대표적인 사업은 알바니아와 보스니아 등 서부 발칸 국가들과 터키에 대한 유럽 횡단 교통망(TEN-T·Trans-European Transport Network) 구축 사업 지원이다.

유럽은 이미 서부 발칸 6개국을 위해 7년간 90억유로(약 12조1천억원)의 투자 패키지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또 동유럽 지역에는 청정에너지 인프라와 배터리 가치사슬(value chains) 구축, 디지털 전환 등을 위한 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다.

남유럽에서는 수소 에너지 생산을 포함해 각종 프로젝트에 70억유로의 보조금을 지원, 300억유로에 이르는 민간투자를 유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EU는 아프리카와 중앙아시아, 남미는 물론 그린란드와 북극 등에도 각종 인프라 구축 및 지속가능한 에너지 사업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전략은 지난 7월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서 미국 주도로 합의한 글로벌 인프라 구상인 '더 나은 세계재건'(Build Back Better World·B3W)의 후속 전략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중국은 일대일로 정책을 통해 개발도상국 등이 필요로 하는 인프라 투자에 수조 달러 규모의 금융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 등 서방은 중국의 금융 지원 정책이 개도국을 '빚의 함정'에 빠뜨린 뒤 부당한 이득을 취하는 등 국제 질서를 훼손한다며 비판적 인식을 드러냈으며, 이에 대응하기 위한 각종 인프라 투자 계획을 내놓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