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정에 강제할 조처는 없어 '말 뿐인 촉구' 지적도 나올듯
유엔안보리 "미얀마 군정 폭력 즉각 중단해야"…15개국 전원찬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1일(현지시간) 쿠데타로 10개월째 집권 중인 미얀마 군사정권에 대해 즉각적인 폭력 중단을 촉구했다.

15개 이사국 전원이 찬성한 것은 의미가 있지만, 이를 강제하기 위한 구체적 조처는 없어 '말뿐인 촉구'라는 지적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는 10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안보리 회원국들은 미얀마 전역에서 일어나는 최근의 폭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고 외신이 전했다.

그러면서 폭력 즉각 중단과 민간인들의 안전 보장을 촉구했다.

안보리는 또 "안보리 회원국들은 지난 2월1일 국가비상사태 선포 이후 미얀마 내에서 전개된 국면에 대해 또 깊이 우려하고, 군부에 극도의 자제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성명은 안보리 회의를 요청한 의장국 영국이 초안을 마련했으며, 안보리 15개 이사국이 찬성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안보리는 15개 이사국으로 구성돼 있다.

유엔안보리 "미얀마 군정 폭력 즉각 중단해야"…15개국 전원찬성

최근 미얀마 서부 친주와 중북부 사가잉 및 마궤 지역에서는 미얀마군이 무기와 병력을 증강하고 있어 시민방위군(PDF)에 대한 대대적 진압 작전이 진행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군부는 지난달 29일 친주 소도시 딴틀랑에서는 포격과 방화로 200여채의 가옥과 건물을 파괴해 국제사회로부터 거센 비난이 일었다.

또 서부 라카인주에서는 불교계 소수 아라칸족의 자치를 요구해 온 반군 아라칸군(AA)과 미얀마군이 2월 쿠데타 이후 처음으로 충돌했다고 AFP 통신이 AA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미얀마군이 AA가 통제하는 지역으로 들어오면서 충돌이 발생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미얀마 군정은 쿠데타 이후 다른 소수민족 반군들의 반발이 커지자 AA를 군부의 테러단체 리스트에서 제외하면서 화해 제스처를 보낸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