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단체 청원에 살처분 면해
새끼고양이 네마리, 화물기 타고 홍콩으로 '밀항'

새끼고양이 네 마리가 싱가포르발 화물기에 몰래 기어들어간 채 홍콩까지 날아왔다고 홍콩 영문일간 더스탠더드가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지난 6일 밤 9시께 싱가포르항공 직원으로부터 몇시간 전 홍콩에 도착한 자사 화물기에서 새끼고양이 네 마리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검은 새끼고양이 두 마리, 흰 새끼고양이 두 마리가 선실에서 발견됐으며, 이들이 어떻게 비행기에 들어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과거 홍콩 당국은 검역을 거치지 않은 동물은 살처분했다.

그러나 이들 새끼고양이의 소식이 전해지자 동물보호단체들이 재빨리 소셜미디어를 통해 살처분을 막자는 청원 운동을 펼쳤다고 더스탠더드는 전했다.

그 결과 홍콩 당국은 새끼고양이들을 외부에 입양하기로 했다.

홍콩 어업자연보호부는 "초기 검사 결과 새끼고양이들은 건강 상태가 양호하며 추가 검사가 진행될 것"이라며 "검역과 광견병 위험성에 관한 평가가 끝나면 입양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