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그룹이 중국 투자 손실의 영향으로 올해 3분기 3979억엔(약 4조1466억원)의 적자를 냈다.

소프트뱅크그룹은 2021회계년도 2분기(올해 7~9월) 3979억엔의 순손실이 발생했다고 8일 발표했다. 작년 1분기 1조4381억엔의 순손실을 기록한 지 6분기 만에 또다시 대규모 적자를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6274억엔의 순이익을 올렸다.

실적이 적자로 돌아선 것은 소프트뱅크그룹이 운용하는 세계 최대 벤처캐피털 비전펀드의 투자 손실 때문으로 분석된다. 중국 정부는 지난 7월부터 자국의 정보기술(IT) 기업과 교육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로 인해 비전펀드가 투자한 중국 최대 배차서비스 업체인 디디추싱 등의 주가가 폭락했다. 소프트뱅크그룹은 디디추싱의 지분을 20% 이상 보유하고 있다. 올해 뉴욕증시에 상장한 디디추싱의 주가는 현재 8달러 안팎으로 공모가(14달러)보다 40% 가까이 하락했다.

소프트뱅크그룹이 약 25%의 지분을 갖고 있는 알리바바도 마윈 창업주가 중국 정부의 눈 밖에 난 이후 주가가 30% 이상 급락했다.

중국 기업의 투자손실이 불어나자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은 지난 8월 실적발표회에서 당분간 중국 신규 투자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손 회장은 "중국은 여전히 기술 및 인공지능의 혁신 허브지만 투자 측면에서 리스크가 크다"고 말했다. 비전펀드의 중국 투자 비중도 6월말 현재 23%에서 11%까지 낮춘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 이후 글로벌 주가가 급등락을 반복하면서 투자사업 비중이 높은 소프트뱅크그룹의 실적도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2019년 9615억엔의 순손실을 낸 소프트뱅크그룹은 지난해 일본 기업 사상 최대 규모인 4조9879억엔의 순익을 올렸다.

올해 2분기에도 7615억엔의 순익을 냈지만 3분기 또다시 막대한 적자를 냈다. 소프트뱅크그룹은 금융시장의 동향을 예측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연간 실적예상치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