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정부시위대 인권침해 등 조사…마두로 "결정 존중하지만 동의 안해"
국제형사재판소, 베네수엘라 마두로 정권 '반인류 범죄' 조사

국제형사재판소(ICC)가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의 반인류 범죄 의혹에 대해 정식 조사를 개시하기로 했다.

카림 칸 ICC 검사장은 베네수엘라 방문 마지막날인 3일(현지시간) 조사 개시 결정을 밝혔다고 AFP·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ICC는 앞으로 베네수엘라가 지난 2017년 반정부 시위 진압 과정에 인권 탄압을 자행했는지 등을 조사하게 된다.

이날 칸 검사장과 마두로 대통령은 ICC 조사 개시와 관련한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ICC가) 진실을 찾기 위해 다음 단계로 나아가기로 했다"며 "그 결정을 존중하지만 동의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ICC는 2018년 마두로 정권에 대한 예비 조사를 시작했으며, 파투 벤수다 전 검사장은 베네수엘라 정부가 반인류 범죄를 저질렀다고 볼 만한 "합리적인 근거"가 있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칸 검사장은 이번 정식 조사 여부 결정을 앞두고 지난 3일간 베네수엘라에서 마두로 정권 인사들과 두루 만났다.

이 과정에서 인권범죄 피해자 가족들과 노동조합 등이 칸 검사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칸 검사장은 이날 "베네수엘라에 많은 결함이 있고 정치적으로 분열돼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ICC는 정치적이지 않다.

법에 따라 움직인다"고 말했다.

미국 등이 베네수엘라 '임시 대통령'으로 인정하는 야권 지도자 후안 과이도는 이날 트위터에 ICC의 조사 개시 결정을 환영하며 "진실을 규명하고 범죄 책임자를 가려내기 위해 모든 조사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덜란드 헤이그에 본부를 두고 있는 ICC는 집단학살이나 전쟁범죄, 반인도주의적 범죄를 단죄하기 위해 지난 2002년 설립됐다.

현재 한국을 비롯해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전 세계 120여개국이 회원국으로 가입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