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원(3D) 가상세계를 뜻하는 ‘메타버스’ 기업으로의 전환을 선언한 글로벌 소셜미디어 업체 메타(옛 페이스북)가 가상현실(VR)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VR 피트니스 앱 제작사 인수가 그 신호탄이다.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 등은 30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메타로 사명을 변경한 지 하루 만에 VR 운동 앱 슈퍼내추럴을 개발한 위딘(Within)을 인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메타의 메타버스 콘텐츠 부문 부사장 제이슨 루빈은 “슈퍼내추럴은 VR 피트니스 업계에서 진정한 성공 사례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슈퍼내추럴은 바다와 사막 등 다양한 VR 환경 속에서 이용자들이 컨트롤러를 이용해 날아오는 여러 색깔의 구슬을 맞혀 깨면서 전신 운동을 하는 앱이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체육관 폐쇄 등이 이어지면서 반사이익을 얻은 앱이다.

테크크런치는 “메타가 VR과 다른 여러 종류의 메타버스로 사업을 확장하려는 가운데 나온 합리적 인수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메타는 최근 몇 년 사이에 ‘론 에코’ 시리즈 개발팀 등 인기 있는 VR 스튜디오를 적극적으로 인수해왔다.

앞으로 슈퍼내추럴은 메타의 VR 기기인 오큘러스 퀘스트 헤드셋을 착용하고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크리스 밀크 위딘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거래로 위딘이 메타의 ‘리얼리티랩’ 아래로 들어가면서 더욱 풍부한 기능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