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처럼 매년 맞아야 할 수도"
모더나 백신. /연합뉴스

모더나 백신. /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최고경영자(CEO)인 스테판 방셀이 50세 이상 연령층은 매년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해야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27일(현지시간) 포브스 보도에 따르면 방셀 CEO은 이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50세 이상 사람들은 매년 백신을 맞아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예방효과가 약해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2023년부터 이런 연간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몇 주 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12~17세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받을 것이며 6~11세 어린이에 대한 백신 긴급사용 승인도 신청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미국에서 12세 이상 백신에 대해 긴급사용을 승인 받은 백신은 화이자가 유일하다. 누바 아페얀 모더나 회장도 지난 26일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방셀 CEO와 의견을 함께했다. 그는 "매년 (코로나19 백신을) 독감 백신처럼 계속 추가로 접종 받을 필요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