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후 첫 승인…미국·EU 등 국제사회 비판 직면할 듯
팔레스타인은 물론 집권연정내 아랍계 정당 등 반발 예상
이스라엘, 미국 반대에도 정착촌 추가 건설 강행

이스라엘이 미국의 강력한 반대를 무릅쓰고 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서안 지역에 정착촌 추가 건설을 밀어붙이고 있다.

27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 AFP통신에 따르면 요르단강 서안의 건설사업을 승인하는 이스라엘 국방부 산하 계획협의회는 이날 정착촌 내 1천800 가구의 신규 주택 건설을 최종 승인했다.

또 협의회는 또 다른 1천344가구의 유대인 정착민용 주택 건설안도 임시 승인했다.

이스라엘의 정착촌 주택 신규 건설 승인은 현 집권 연정 출범 후 처음이다.

또 정착촌 확장을 반대하는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로도 처음이다.

이스라엘은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을 계기로 팔레스타인 주민이 사는 요르단강 서안을 점령한 뒤 유대인 정착촌을 건설해왔다.

이스라엘, 미국 반대에도 정착촌 추가 건설 강행

요르단강 서안의 정착촌 130여 곳에는 유대인 약 60만여 명이 거주하고 있다.

국제사회는 정착촌 건설을 불법으로 본다.

이스라엘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당시에는 미국의 눈치를 보지 않고 정착촌 건설을 승인했다.

하지만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별도의 국가로 공존하는 '두 국가 해법'을 지지하는 바이든 행정부는 정착촌 건설이 팔레스타인과 갈등의 골을 깊게 한다며 반대해왔다.

이번 추가 건설 계획 승인 직전에도 미국은 강력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서안에 주택 수천 채를 지으려는 이스라엘의 계획을 깊이 우려한다"며 "긴장을 낮추고 평온을 보장하려는 노력에 부합하지 않는 정착촌 확대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또 "이는 두 국가 해법에 대한 전망을 훼손한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강력한 반대를 무릅쓴 이스라엘의 정착촌 확장 승인에 현지 언론에서는 바이든 대통령과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의 밀월이 끝났다는 분석 기사가 나오기도 했다.

미국과 유럽 등 국제사회와의 갈등뿐만이 아니다.

정착촌 확대 문제는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올 것이 분명하다.

또 팔레스타인 정책을 둘러싸고 이견을 품은 집권 연정 내 아랍계 및 좌파 정당 등의 반발도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