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명 규모 군·경 합동 경비병력 투입…비행금지 구역도
이탈리아, G20 정상회의장 주변 경비 강화…저격수도 배치

이탈리아 로마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30∼31일(이하 현지시간) 회의장과 시내 주요 지점의 경비가 대폭 강화된다.

27일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회의장이 마련된 로마 남부 에우르(EUR) 지역의 라누볼라 컨벤션센터 주변에는 다수의 경비 병력이 배치되고, 주요 진입로 검문 포인트도 설치된다.

정상회의가 열리는 이틀간은 컨벤션센터를 기준으로 반경 10㎞ 지역이 '레드지역'으로 지정돼 차량 출입 등이 엄격하게 통제될 예정이다.

30일 오후 1시부터 정상회의가 종료될 때까지는 해당 지역 인근의 지하철 정차도 금지된다.

또 컨벤션센터 인근에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저격수가 배치되고, 비행 금지 구역도 설정된다.

로마 도심에 있는 총리·대통령 관저, 정부 기관 및 대사관 건물, 정상들이 머무는 호텔 등 요지에는 특수 경비 병력이 상주해 삼엄한 경계 활동을 펼치게 된다.

전체 경비 병력 규모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과거 사례에 비춰 수천 명이 투입될 것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경비 당국은 특히 최근 로마를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 간헐적으로 벌어지는 '그린 패스'(면역증명서) 반대 시위와 연계한 돌발 사태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는 모양새다.

로마에서는 지난 10일 '네오파시즘' 성향의 극우 정치단체가 주도한 과격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해 수십 명의 부상자가 나온 바 있다.

앞서 2001년 7월 북서부 항구도시 제노바에서 개최된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 당시에도 경찰이 10만 명이 넘는 대규모 반세계화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1명이 숨지고 500여 명이 부상하는 '유혈 사태'가 있었다.

사망자는 시위 도중 경찰의 발포로 숨진 것으로 드러나 과격·폭력 진압 논란이 일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