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자체 SNS로 수십억 달러 챙길 수도"

자체 소셜미디어 출범을 준비 중인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관련 기업 상장을 통해 최대 수십억 달러의 차익을 거둘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은 증권 규제 당국의 문건을 토대로 이 같은 분석을 내놨다.

올해 1월 6일 미국 의회 폭동을 계기로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에서 퇴출당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자체 소셜네트워크 '트루스 소셜'(Truth Social) 출범 계획을 내놓았다.

트루스 쇼셜을 운영하기 위해 설립한 자신 소유 회사 '트럼프 미디어 앤드 테크놀로지 그룹'(TMTG)을 인수합병 목적회사인 DWAC와 합병한 뒤 상장할 계획이다.

문건에 따르면 TMTG는 상장 후 3년에 걸쳐 상장사의 주식 4천만 주까지 전환할 수 있는 신주인수권(워런트)을 행사할 수 있다. 신주인수권 행사 규모는 3년 내 주가에 따라 달라지며, 주가가 30달러 이상을 일정기간 유지하면 4천만주 모두를 행사할 수 있다.

신주인수권은 일정 수의 주식을 정해진 가격에 살 수 있는 권리로, 이를 보유한 투자자는 정해진 가격에 발행회사의 신주를 사들일 수 있다. 즉 향후 주가가 투자금을 상회할 때 이를 행사해 차익을 얻는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역시 이를 통해 상장 후 주가에 따라 차익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DWAC는 TMTG와 합병한다는 발표 후 이틀간 846% 폭등했다. 발표 전 주당 9.96달러에 불과했던 DWAC 주가는 10배에 가까운 94.20달러에 22일 거래를 마쳤으나 이날 급락해 59.07달러로 마감했다.

AP통신은 급락한 현재 주가 수준으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대 24억 달러 상당 주식을 확보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문건에는 합병 이후 최소 5개월간 매각할 수 없도록 하는 '락업'(일정 기간 매매 금지) 조항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새 합병회사 내 소유 지분과 별개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장 처분을 통해 이익을 볼 수는 없을 전망이다.

기업 공모 전문가인 제이 리터 플로리다대학 교수는 "트럼프와 동료 주주들이 정말 큰돈을 챙길 수도 있다"면서도 주가가 폭락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어느 시점에는 그 회사가 이익을 내야 하는데 미디어 업계의 경쟁적 환경을 볼 때 그때까지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 트럼프가 신주인수권을 행사해 주식이 추가 발행될 경우 주가에 부담을 주고 한 주당 가치를 떨어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