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도 권고…'제한해제' 덴마크 재생산 지수 1.2로 상승
벨기에, 확진자 급증에 실내 마스크 착용 재도입

벨기에 정부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재도입하고 재택근무도 권고하기로 했다.

2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타임스에 따르면 알렉산더르 더크로 벨기에 총리는 전날 정부 협의회 뒤 지난주 코로나19 감염이 70% 증가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누구도 코로나19 관련 수치들을 무시할 수 없다면서 "우리나라와 다른 나라에서 정체기 이후 가을 유행을 목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올해 여름부터 봉쇄를 서서히 완화한 벨기에 정부는 확진자와 입원환자 수가 줄고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자 이달 초 상점 내 마스크 착용 의무, 나이트클럽 영업 규제 등 다수 제한 조치를 추가로 완화하고 '코비드 안전 티켓'(CST) 사용을 확대했다.

CST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거나 양성 판정 뒤 회복 사실을 보여주는 증명서다.

벨기에 정부의 이날 결정에 따라 오는 29일부터 상점, 쇼핑센터, 의료 기관, 콘서트홀, 스포츠센터, 도서관, 예배당 등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이 다시 의무화된다.

CST가 사용되는 곳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또 11월 1일부터 벨기에 전역에서 외식업소나 헬스장 등에 갈 때 CST를 제시해야 한다.

다만 브뤼셀 수도 지역과 프랑스어권인 남부 왈롱 지역은 지금까지도 실내 마스크 착용 규정을 완화하지 않았고, CST 적용도 이미 확대했거나 내달부터 확대할 계획이었다.

이번 조치가 실질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지역은 네덜란드어권인 북부 플랑드르 지역이 된다.

벨기에 정부는 또 시민들에게 접촉 인원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면서 가능할 경우 다시 재택근무로 돌아갈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지난달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500명에서 3천 명 사이를 오가던 벨기에에서는 이달 23일 그 수가 6천682명으로 급증, 지난해 11월 이래 가장 많았다.

27일에도 5천745명을 기록했다.

지난달 10일 코로나19 제한 조치를 사실상 모두 해제한 덴마크에서도 최근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다.

벨기에, 확진자 급증에 실내 마스크 착용 재도입

마그누스 헤우니케 덴마크 보건부 장관은 26일 트위터에 코로나19 감염자 1명이 전염시키는 사람 수를 나타내는 재생산 지수가 이제 1.2로 올라갔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일주일 전에는 1.0이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6일 이 나라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천253명으로, 500∼800명 사이에서 하락세를 보였던 9월 초와 비교해 크게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