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 제한 공급에 공장들 소형 디젤 발전기 가동 여파 분석도
중국, 이젠 디젤난까지…주유소에서 제한적 판매

중국에서 석탄 수급 불안에 따른 전력난이 계속되는 가운데 최근 들어 화물차 연료로 주로 쓰이는 디젤유 공급도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은 27일 최근 들어 중국 각지의 주유소에서 디젤유 공급이 원활치 않은 상황이며 이런 현상이 향후 수개월 동안 지속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허베이성의 한 트럭 판매상은 차이신에 현지 주유소에서 트럭 1대당 디젤유 판매량을 100ℓ로 제한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후이성 푸양(阜陽)시의 한 트럭 기사도 최근 며칠 동안 주유소에서 한 고객에게 디젤유를 100∼300위안(약 1만8천∼5만5천원) 어치만 팔고 있다면서 "이런 일은 전에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디젤유 값은 9월 이후 급등하는 추세다.

산둥성 일대의 디젤유 출고가는 9월 초 1t당 5천500위안에서 최근 8천600위안으로 55% 올랐다.

차이신은 디젤유 부족 현상이 중국 전역에서 보편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는 중국의 석유화학 공장들이 최근 연료유 생산 비중을 줄이고 화공 제품 생산 비중을 늘린 것과 9월 들어 본격화한 전력 제한에 따른 생산 차질 등의 여파라고 분석했다.

경제 매체 남방재부망(南方財富網)은 9월 이후 이어진 광범위한 전력 공급 제한으로 많은 공장이 소형 디젤 발전기를 자체적으로 가동하면서 디젤 부족 현상이 심화했다는 분석도 내놨다.

호주와의 갈등 영향으로 인한 발전용 석탄 공급 부족과 중국 당국의 경직된 탄소배출 저감 정책 집행 여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9월 중순부터 광둥성, 저장성, 장쑤성,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 등 최소 20개 성(省)급 행정구역에서 산업용 전기를 중심으로 제한 송전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