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의회 대표단 대만 방문 계획"…대만 외교부장, 체코 등 순방
가까워지려는 유럽·대만…EU 의회-중 갈등은 심화(종합)

대만 문제를 놓고 중국과 유럽연합(EU) 의회 간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EU 의회 대표단은 다음주 초 대만을 방문해 현지 고위 관리들과 만날 예정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27일 보도했다.

신문은 "EU 의회 대표단의 대만 방문은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긴장이 고조되고 EU와 중국 관계가 아슬아슬한 시점에 이뤄지는 것"이라고 전했다.

EU 의회 대표단의 대만 방문 소식은 우자오셰(吳釗燮) 대만 외교부장이 체코와 슬로바키아 등 대만에 우호적인 유럽 국가를 찾는 가운데 나왔다.

우 부장은 26일(현지시간) 유럽 순방 첫 나라인 슬로바키아의 수도 브라티슬라바에서 열린 싱크탱크 행사 연설에서 "코로나19 폭발 기간 권위주의 국가는 계속해서 거짓 정보로 민주주의 체제를 폄훼했다"며 ""코로나19로부터의 회복은 민주 국가들이 서로 단결하고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보도했다.

그가 언급한 '권위주의 국가'는 중국을 지칭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우 부장은 대만과 슬로바키아가 자유, 법치, 인권이라는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면서 이념이 가까운 파트너들이 다방면의 협력을 강화해나가자고 강조했다.

대만 외교부장이 유럽에서 공개 연설을 한 것은 2019년 덴마크 코펜하겐 연설 이후 처음이라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우 부장은 슬로바키아에 이어 체코 등을 방문하고 오는 29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릴 예정인 '대중국 의회간 연합체(IPAC)'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그는 AFP 통신 인터뷰에서 대만과 중국이 충돌하는 상황을 놓고 "대만뿐만 아니라 중국과 세계 전체에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경제가 둔화하고 있고 최근 심각한 전력난이 일어났다면서 "이런 상황은 권위주의 지도자들이 국내의 관심을 외부로 돌리기 위한 행동을 생각하도록 하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면서 "위협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만을 자국의 일부로 간주하는 중국은 EU 의원들의 대만 방문 계획에 강하게 반발했다.

EU 주재 중국 사절단 대변인은 기자 문답 형식으로 "EU 의원들이 대만을 방문하는 것은 EU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키기로 한 약속을 어기는 것이며, 중국의 핵심 이익을 침해하고, 중국-EU 관계의 건강한 발전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사태 진전 상황에 따라 추가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과 EU 의회 관계는 악화일로다.

작년 12월 EU와 중국은 거의 7년 만에 투자협정 체결에 합의했다.

그러나 이후 중국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 인권 탄압 문제를 둘러싸고 대립하면서 서로 제재를주고받았고, EU 의회는 중국의 제재 해제 전까지 투자협정을 비준하지 않기로 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어 EU 의회는 지난 21일 대만과의 관계를 심화하고 대만과의 투자협정을 위한 작업을 시작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압도적 찬성으로 채택했다.

EU 의원들은 대만에 있는 EU의 '타이베이 대표부'를 '대만 대표부'로 변경할 것도 요구했다.

대만 독립 지향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정부 집권 이후 중국의 전방위 압박으로 대만의 외교 공간은 극도로 좁아졌다.

하지만 미중 신냉전이 본격화하고 나서 미국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서 대만은 유엔 체제 참여를 추진하는 등 외교 공간을 적극적으로 넓혀나겠다는 의지를 보인다.

중국은 대만 관련 이슈가 부상할 때마다 대만을 향해 대규모 공중 무력시위를 펼치며 반발했다.

SCMP는 "대만해협에서 중국의 점점 더 공격적인 행보는 역내 군사 충돌에 대한 우려를 유럽에서 불러일으킨다"며 "유럽 정치권에서는 대만이 홍콩과 신장을 제치고 중국 관련 뉴스에서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