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호주 ABC뉴스

사진=호주 ABC뉴스

호주의 한 성형외과에서 의사들이 지방흡입 수술 도중 음악을 틀어놓고 춤을 추며 장난을 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다.

호주 ABC뉴스는 유명 성형외과 의사 다니엘 렌저의 병원에서 촬영된 영상을 지난 25일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의사 3명이 돌리 파튼의 '졸린'이라는 노래에 맞춰 리듬을 타며 지방흡입 수술을 하고 있다. 수술대에 누운 남성 환자는 마취가 돼 의식이 없는 상태다.

한 의사는 무릎을 튕기면서 지방 흡입 캐뉼라(끝에 구멍이 있는 긴 대롱 형태의 금속)를 다루고 있다. 지방흡입 수술을 할 때 의사는 캐뉼라를 환자 몸속에 넣어 지방층을 때리고 휘저으며 지방만 빨아들인다. 수술을 한 번 할 때 수집되는 캐뉼라의 움직임은 20만 건에 이른다. 정확한 수술을 위해서는 캐뉼라를 움직이는 각도, 깊이 등이 중요하다.

환자 머리 위쪽에 있는 의사는 주머니에 손을 넣고 엉덩이를 흔들며 춤을 췄다. 이 장면을 촬영하는 여성은 폭소를 쏟아냈다.

영상이 공개되자 거센 비판이 일었다. 마크 애쉬턴 전 호주 성형외과학회 회장은 "나는 이들을 외과의사라고 부르지도 않을 것"이라며 "지금 이 의사는 캐뉼라 끝이 어디로 움직이는지조차 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호주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믿고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ABC뉴스에 따르면 영상 공개 이후 렌저 원장은 영상에 등장한 의사들을 질책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 폭로가 다른 성형외과와의 세력 다툼 도중에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를 비방하려고 모인 세 명의 성형외과 의사들이 있다"며 "그들에 대한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피부과 전문의인 렌저 원장은 호주 민영 방송에 정기적으로 출연해 성형 수술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짧은 동영상 앱 틱톡에서 500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두고 있으며 인스타그램 팔로우는 약 30만 명에 달한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