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각료 등은 여전히 구금 상태
수단 쿠데타 군부 함독 총리 석방…시위대에는 최루탄 발사

북아프리카 수단에서 쿠데타 이후 구금됐던 압달라 함독 총리가 이틀 만에 풀려났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단 총리실은 함독 총리가 이날 늦게 석방됐으며 밀착 감시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과도정부 각료들과 군부·민간 공동통치기구인 주권위원회의 민간인 위원들은 아직 구금 상태라고 덧붙였다.

군부는 지난 25일 쿠데타를 일으키고 함독 총리를 포함한 인사들을 체포해 구금해왔다.

그러나 국제사회에서 원조 중단 등 압박이 이어지자 이틀 만에 총리를 석방했다.

앞서 미국은 군부 쿠데타를 비판하고 인사 석방을 요구하면서 수억 달러에 달하는 원조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유럽연합(EU)도 수단에 대한 재정 지원 중단을 시사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함독 총리를 비롯한 인사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날 비공개 긴급회의를 열고 수단 사태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도 했다.

드미트리 폴리안스키 유엔주재 러시아 차석대사는 회의에 앞서 "안보리가 군부와 시위대 모두 폭력을 중단할 것을 호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단이 속한 아프리카연합과 아랍연맹도 일제히 성명을 내고 이번 사태에 우려를 나타냈다.

수단 시민들은 거리를 바리케이드로 막고 타이어 등을 태우며 반쿠데타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군부는 수도 하르툼에서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했다.

수단 보건부 관계자에 따르면 쿠데타 발생 첫날에는 군부가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포해 7명이 숨졌다.

수단은 2019년 4월 군부 쿠데타로 30년 독재자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을 축출했다.

이후 군부와 야권이 연합해 주권위원회를 구성했으나 혼란이 이어져 왔다.

수단 쿠데타 군부 함독 총리 석방…시위대에는 최루탄 발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