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1만5천명 넘어서

스웨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누적 사망자가 1만5천 명을 넘었다고 AP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날 스웨덴 공중보건국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1만5천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2일 이래 9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스웨덴에서는 지난 7∼8월 코로나19 사망자가 거의 발생하지 않다가 9월 이래 다시 서서히 늘기 시작하고 있지만, 사망자가 가장 많았던 지난해 겨울보다는 훨씬 적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스웨덴은 앞서 팬데믹으로 유럽 각국이 엄격한 봉쇄 조처를 한 상황에서도 시민의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에 무게를 두고 학교와 식당 등을 그대로 열어두는 등 상대적으로 저강도 봉쇄를 택했다.

유럽 상당수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산이 둔화하던 지난해 5∼6월에도 스웨덴에서는 일일 신규 확진자가 증가세를 보였고 인구 대비 코로나19 사망자는 이웃 북유럽 국가와 비교해 몇 배 많았다.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6일 기준 인구 100만 명당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스웨덴 1천470명, 덴마크 465명, 핀란드 207명, 노르웨이 163명이다.

스웨덴은 지난해 말과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자 고등학교, 대학교에서 비로소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고 비필수 공공시설을 폐쇄하며 실내외 모임을 제한하는 등 일부 규제를 시작했다.

그러나 다른 유럽 국가에서 취한 수준의 봉쇄 조치를 도입한 적은 없다.

스웨덴은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자 지난달 29일 축구 경기, 콘서트 등 대중 모임과 행사 참석 인원 제한을 해제하며 대부분의 규제를 풀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