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 측 "엄격한 살균·필터링 거쳐, 있을 수 없는 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밀폐된 생수병 안에서 다량의 구더기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해당 제품은 중국에서 '국민 생수'라 불리는 유명 업체의 것으로 논란이 거세다.
중국에서 구매한 생수병 내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웨이보

중국에서 구매한 생수병 내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웨이보

지난 2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중국 현지 언론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이 최근 오프라인 마트에서 구매한 밀봉된 생수병에서 다량의 구더기가 떠다니는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이 여성이 구매한 생수는 중국에서 '국민 생수'라 불리는 농푸산취안의 제품이다.

여성은 중국의 트위터인 웨이보를 통해 생수병 속 이물질이 떠다니는 영상을 공유했다. 영상 속 생수병은 마개가 개봉되지 않은 상태였으며, 구더기로 보이는 하얀색 이물질과 함께 검은색의 이물질도 둥둥 떠다니고 있었다.
생수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주장에 대해 반박한 농푸산취안 /사진=웨이보

생수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주장에 대해 반박한 농푸산취안 /사진=웨이보

해당 영상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되자 농푸산취안 측은 웨이보를 통해 "사실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업체는 "우리의 생산 과정은 연속 생산으로, 생수의 생산과 포장 등 모든 과정에서 엄격한 살균과 필터링이 실시된다. 이 과정에서 유충 등 이물질이 침투하거나 살아남아서 제품상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은 사실상 전무하다"면서 "관할 공안국에 사실 여부와 사건 진상을 조사하도록 신고 조치한 상태"라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