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2060년까지 탄소 제로…연간 2억8천만톤 감축

사우디아라비아가 206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화를 목표로 하고 연간 목표 2억8천만톤을 감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사우디의 모하메트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 그린 이니셔티브 포럼에 참석해 "사우디는 개발 계획에 따라 순환탄소경제(CCE, The circular carbon economy) 프로그램에 따라 오는 2060년까지 탄소 배출 제로 국가가 될 것"이며 "사우디는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해 더 많은 배출량을 줄이는데 합의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우디는 국제 석유시장의 안정성과 보안을 강화하는데 있어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자임했다.

미국과 EU는 사우디가 2030년까지 2020년 수준에서 30%까지 메탄 방출을 줄이는 글로벌 이니셔티브에 동참하기를 원하고 있다. 존 케리 미국 기후 특사는 25일 사우디가 주최하는 `범 중동 녹색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미국 CNBC는 해당 내용을 전하며 "사우디는 오는 31일 개막하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COP26)에 세계 최대 석유 수출국 사우디가 전세계에 선제적으로 탄소 배출 제로 목표를 발표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