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2년 결혼 후에도 수백 건의 외도
성관계 맺은 여성의 수 수천명
한때는 민주화의 영웅이었지만 부패 혐의와 사생활 논란으로 고국을 떠난 후안 카를로스 1세(83) 전 국왕이 고국을 떠나기 전 성욕 억제제를 투입했다는 폭로가 나와 눈길을 끈다.

21일(현지시각) 영국의 더미러 등에 따르면 호세 마누엘 비야레호(70) 전 경찰청장은 최근 열린 청문회에서 "현재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고급 호텔에 머물고 있는 후안 카를로스 1세 전 국왕이 스페인 비밀요원으로부터 테스토스테론 차단제를 주사받았다"고 폭로했다.

카를로스 전 국왕은 지난해 6월 금융 비리와 연관돼 조사가 본격화하자 아들인 펠리페 6세 국왕에게 "왕실에 폐가 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남기고 떠났다. 이후 카리브해 도미니카공화국과 중동 아랍에미리트(UAE)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야레호 전 경찰청장은 청문회에서 "스페인 전 국왕의 성욕이 국가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해 결국 스페인 정보기관이 그의 성욕을 낮추기 위해 여성 호르몬이 포함된 약물을 주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러한 사실을 카를로스 1세의 전 애인을 통해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2014년 퇴위한 카를로스 전 국왕은 이후 그가 친부라고 주장하는 남성 1명과 여성 1명이 나타나 친자확인 소송을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또 2016년 출판된 ‘후안 카를로스: 5000명의 연인의 왕’이라는 스페인 작가의 책에는 카를로스 전 국왕을 ‘섹스 중독자’로 표현하고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실제 1962년 아내 소피아 여왕과 결혼한 후에도 수백 건의 외도를 했으며 1976~1994년 사이 성관계를 맺은 여성의 수는 무려 2154명에 이른다.

1975년부터 약 39년간 국왕으로 재임한 카를로스 전 국왕은 스페인의 민주주의를 확립시켰다는 평가와 함께 국민의 추앙을 받았다. 그러나 2010년대 유럽 재정위기 전후로 그에 대한 신뢰는 바닥으로 추락했다.

2014년 6월 아들인 펠리페에게 국왕 자리를 물려주고 퇴임했지만 펠리페 국왕은 지난해 3월, 아버지의 검찰 수사가 결정되자 유산 상속을 포기하고 전직 국왕에게 지급되는 연금도 취소시켰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