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로 양념을 밟아 만드는 영상 확산돼
공장 직원이 촬영해 틱톡에 올려, 원본 삭제된 상태
두건 마스크 등 위생도구 미착용 상태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배추를 절이는 이른바 중국 알몸 배추 영상이 큰 충격을 자아낸지 얼마 되지 않아 이번엔 중국의 한 양념 공장에서 찍힌 비위생적인 장면이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베트남 매체 싸루언 등에 따르면 최근 소셜미디어 틱톡에는 한 여성이 맨발로 양념을 밟는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한 여성이 장화도 착용하지 않고 맨발로 고춧가루로 버무려진 양념을 마구마구 밟고 있다.

이는 중국의 한 양념 제조 공장에서 촬영된 영상으로 알려졌다. 특히 식품 공장이지만 두건이나 마스크, 장화 같은 위생도구는 전혀 찾아볼 수 없다.

해당 영상은 공장 직원이 찍어 SNS에 올린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 공장에서 만들어진 양념장이 국내로 수입되는지 등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지난 3월 중국에서 배추를 절이는 방법이라며 상의를 탈의한 남성이 절인 배추 더미에 들어가 녹이 슨 굴삭기로 배추를 옮기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이후 중국산 김치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되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수입 김치 위생관리 강화를 위해 현지 실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