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영매체 "국경절 연휴 기간 확산했을 가능성 배제 못 해"
중국, 닷새동안 10개 지역서 코로나 신규확진…21일 하루 28명

최근 닷새 동안 서북부를 중심으로 중국 10개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됐다.

22일 중국 보건당국인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지난 17~21일 산시(陝西)·간쑤성과 네이멍구(內夢古) 자치구 등 10개 지역에서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가 나왔다.

이번 코로나19의 첫 감염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표면적으로는 상하이(上海)에서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을 거쳐 간쑤성과 네이멍구 자치구를 여행한 단체 여행객들을 중심으로 확산이 이뤄지고 있다.

19일 베이징(北京)에서는 70여 일 만에 환자가 나왔으며, 이 환자도 최근 간쑤성에서 다녀와 기존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상태였다.

이후 그의 아내도 21일 추가 확진됐다.

각지에서 환자가 계속 나오는 가운데, 19~20일 하루 10여 명 수준이던 신규 확진자 수는 21일 28명으로 늘어났다.

확진자는 네이멍구 자치구(11명)와 간쑤성(9명)을 비롯한 7개 지역에서 보고됐다.

중국의 지역사회 감염 신규 확진자가 20명을 넘긴 것은 지난달 23일 이후 거의 한 달 만이며, 칭하이성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도 이달 들어 처음이다.

각 지방 당국은 코로나19 발생지역을 방문한 적이 있는 주민들을 조사하는 한편, 주민 대상 핵산 검사를 확대하고 교통편을 통제하고 있다.

베이징 당국은 이번 확산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항만노동자 등 감염취약군을 대상으로 부스터 샷(추가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 의견을 인용해 연인원 5억여명이 이동했던 이달 초 국경절 연휴(1~7일) 기간 감염이 시작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한 전문가는 "확진자들이 뚜렷한 감염경로를 보여 (통제 가능한 만큼) 전국적 확산 가능성은 작다"면서도 "앞으로 더 많은 환자가 나올 전망이며, 지난 7월 장쑤성 난징(南京) 감염 규모와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샤오이밍(邵一鳴)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연구원은 "산발적인 질병 발생은 흔하다"면서 "지난해 국경절 연휴에는 백신 대량 접종이 이뤄지지 않았는데도 질병을 억제할 수 있었다.

지금은 80%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쳤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