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실패 등 험난한 우여곡절 끝에 뉴욕증시에 상장한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의 주가가 거래 첫날 13% 넘게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위워크는 21일(현지시간) 13.5% 상승한 11.78달러에 첫 거래일 거래를 마쳤다.

이에 따라 시가총액은 93억3천800만달러(약 11조원)로 집계됐다.

지난 2019년 전통적인 방식의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다가 무산된 지 2년 만에 위워크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인 '바우X'와의 합병을 통해 상장했다.

위워크는 스팩 합병 당시 90억달러 수준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으며 상장지분사모투자(PIPE) 8억달러를 포함해 총 13억달러를 조달했다.

지난 2019년 상장 추진 당시 위워크의 평가액은 470억달러 수준이었다.

위워크는 IPO 실패 이후 창업자인 애덤 뉴먼 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사업 부진이 겹치면서 한때 대주주 소프트뱅크로부터 기업가치가 거의 없다는 평가를 받을 만큼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지난 2017년 수십억달러를 시작으로 전체의 3분의 1에 이르는 지분을 확보했으나 IPO 실패로 큰 평가 손실을 본 소프트뱅크는 2019년 10월 위워크 지분 80%를 100억달러에 매입하기로 합의하는 등 자금난에 빠진 위워크를 지원해 왔다.

소프트뱅크는 스팩 합병을 통한 상장 후에도 최대 주주로 남기로 했으며, 상장 후 1년간 위워크 보유지분 매각 금지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프트뱅크 쪽 인사인 마르셀로 클라우레 위워크 이사회 의장은 이날 CNBC에 출연, 한때 바보 같은 결정이었다며 위워크 투자를 후회했던 것으로 전해진 재일교포 3세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이 이번 상장에 흥분한 상태라고 전했다.

클라우레 의장은 2년 전 상장 실패 이후 위워크의 기업가치는 전혀 없었다면서 이랬던 기업가치를 80억∼90억달러로 끌어올린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말했다.

위워크, 우여곡절 끝 뉴욕증시 상장…주가급등·시총 11조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