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자 석 달여 만에 최대치
영국 하루 신규확진 5만명 넘어…존슨 "규제 강화하진 않을 것"

영국의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가 5만 명을 넘으며 석 달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영국 정부 집계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5만2천9명, 사망자는 115명이다.

신규확진자는 지난 7월 17일 5만4천674명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신규사망자는 전날 179명에 상당히 줄었다.

이에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큰 규모라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당장 규제를 강화하진 않겠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이날 북아일랜드 방문 중 코로나19 상황 관련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숫자를 매일 매우 주의 깊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고 스카이뉴스와 BBC 등이 보도했다.

그는 "감염 숫자가 많다는 것은 분명히 맞다.

하지만 이는 예상 범위 안이다"면서 전문가들은 우리가 앞서 취한 방역 조치 완화에 따른 이 정도의 결과를 예견했다고 강조했다.

영국은 지난 7월 19일 실내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 규제를 대부분 풀었고, 백신접종자에겐 확진자와 밀접접촉 시에도 자가격리를 면제해 주고 있다.

존슨 총리는 백신 덕분에 1년 전에 비해선 상황이 훨씬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 계획을 유지한다"면서, 다만 겨울을 앞두고 대비가 필요하다며 부스터샷과 12∼15세 연령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