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 부족으로 전력난에 허덕이고 있는 중국이 미국에서 대량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수입한다. 20년간 매년 400만t의 LNG를 공급받는 조건으로, 단일 계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중국 국유기업인 중국석유화공그룹(시노펙)이 미 LNG기업인 벤처글로벌로부터 매년 400만t의 LNG를 20년간 수입하는 두 건의 계약을 맺었다고 20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 에너지부 웹사이트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양측은 지난달 LNG 공급 계약서에 서명했다.

중국은 올해 일본을 제치고 세계 최대 LNG 수입국이 됐다. 이번 계약은 중국이 체결한 최대 규모의 단일 거래로 알려졌다. 중국은 지난해 미국으로부터 310만t의 LNG를 수입했다. 이번 계약으로 미국에서 들여오는 LNG 수입 규모는 지금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나게 됐다.

이날 시노펙의 무역 부문 자회사인 유니펙이 벤처글로벌과 또 다른 LNG 공급 계약을 맺은 사실도 추가로 확인됐다. 계약에 따라 유니펙은 2023년 3월부터 3년간 100만t의 LNG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앞서 11일 중국 민영기업인 ENN천연가스는 미 에너지기업 셰니어로부터 13년간 매년 90만t의 LNG를 수입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2018년 이후 중국의 민간 LNG 기업이 미국과 대규모 천연가스 공급 계약을 맺은 첫 번째 사례다.

미국과 군사·외교·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의 민간 기업과 국유기업이 앞다퉈 미국산 천연가스 확보에 나선 배경을 두고 심각한 에너지 상황을 반영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