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조만장자' 반열 오를 가능성↑
스페이스X 성장세, 머스크 순자산 중 지분 17%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재산이 1조달러가 넘는 '조만장자' 반열에 오를 수있다는 전망이 나와 눈길을 끈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의 애덤 조너스 애널리스트는 이날 '스페이스X의 중력탈출속도…누가 그들을 따라잡을 수 있나'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머스크가 보유한 스페이스X 지분은 절반가량이다. 아직 비상장사인 스페이스X의 기업가치는 이달 초 일부 지분 매각 과정에서 1천억 달러(약 117조원)로 평가된 바 있다.

조너스 애널리스트는 스페이스X의 가치가 최대 2천억 달러(약 235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스페이스X의 우주진출 인프라, 지구 관측 등 여러 산업의 집합체에 가깝다는 이유 때문이다.

특히 그는 이 중에서도 '스타링크' 위성인터넷 사업의 미래 가치를 가장 크게 평가했다. 그는 "스페이스X는 로켓과 발사체, 지원 인프라와 관련해 어떤 것이, 언제까지 가능할지에 대한 기존의 모든 관념에 도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가 집계하고 있는 억만장자지수에 따르면, 머스크의 순자산은 현재 2천414억 달러(약 284조원)로 추산되며 이중 스페이스X 지분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17%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