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전세계적 열풍
아프리카 창작 댄스 영상에서도 패러디
사진 = 해당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 = 해당 유튜브 채널 캡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아프리카에서까지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유튜브 채널 ‘마사카 키즈 아프리카나(Masaka Kids Afrikana)’에는 ‘오징어 게임’을 모티브로 한 댄스 영상이 게재됐다.

아프리카 어린이들이 주축이 되어 창작 댄스 영상을 올리는 이 채널에 올라온 ‘오징어 게임’ 영상은 드라마 속 첫 생존게임인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

영상에서 아프리카 어린이들은 직접 ‘오징어 게임’ 속 진행요원과 참가자가 되어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하는 모습으로 춤을 시작한다.

키가 큰 여성이 얼굴과 몸을 하얗게 칠하고 드라마 속 ‘술래 인형’ 분장을 하며 등장해 술래 인형의 ‘동작감지 센서’ 장면을 패러디하고 있다. 특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한국어로 따라하면서 도입부가 시작됐다.

이후 어린이들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놀이의 영어 명칭인 ‘레드 라이트, 그린 라이트’(Red Light Green Light)을 가사로 삼은 랩을 부르며 귀여운 댄스를 추고 있다.
사진 = 해당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 = 해당 유튜브 채널 캡처

어린이들이 ‘오징어 게임’ 속 녹색 운동복을 표현하기 위해 각자 가지고 있는 녹색 계열의 옷을 입고 나온 점도 눈에 띄었다. 또 참가자 번호처럼 각자 가슴에 세 자릿수의 번호표를 달고 있는 점도 눈길을 끈다.

해당 유튜브 채널은 우간다와 마사카(동아프리카) 출신의 어린이들이 모여 댄스 영상을 제작해 업로드해 올리는 채널이다. 이처럼 유튜브를 비롯한 각국의 TV 프로그램에서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하면서 드라마의 세계적인 인기 열풍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