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시장 커지면 리튬 수요 급증…이 주식을 사라"

세계 최대 리튬 생산업체인 앨버말(ALB)이 전기 자동차 수요 가속화의 혜택을 받을 것으로 분석됐다. 앨버말은 리튬 광산뿐 아니라 소금호수 등을 보유하고 수직계열화를 통해 리튬을 대량 생산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RBC는 이날 고객 메모에서 앨버말에 대한 투자등급을 '시장수익률 상회'로 상향 조정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246달러에서 280달러로 올렸다. 목표 주가는 18일 종가(236.91달러)보다 약 18% 높은 것이다.
"전기차 시장 커지면 리튬 수요 급증…이 주식을 사라"

RBC는 "앨버말은 독특한 저비용 경쟁력과 글로벌 규모를 감안할 때 전기 자동차 수요 확대의 이점을 누릴 것"이라고 밝혔다. 아룬 비스와나단 애널리스트는 "전기자동차 생산이 글로벌 반도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공급망 혼란이 완화되면서 전기 자동차에 대한 수요가 이전보다 더 강하게 반등할 태세"라고 주장했다.

비스와나단 애널리스트는 “앨버말은 전기차와 전자제품에 들어가는 리튬 규모가 2025년까지 매년 35~40%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리는 리튬 수요가 계속 강한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주장했다. 앨버말은 전기차 수요가 2020년 340만대에서 2030년 3500만대로 급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란 전기차 증가 추세는 리튬 공급 부족 및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

비스와나단 애널리스트는 “앨버말은 리튬 세계 생산량의 약 35%를 차지한다. 높은 진입 장벽, 공급 추가의 어려움, 강력한 수요 성장 기대는 리튬 공급을 빠듯하게 만들고 리튬 가격과및 앨버말의 높은 수익성(35% 수준 EBITDA)를 지원할 것으로 믿는다”라고 설명했다.

RBC는 또 앨버말이 통신 시장에서 5G(5세대) 연결성 확대로도 혜택을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5G 망 구축으로 인해 한 성장 효과만 향후 5년 동안 연간 3~5%에 달한다는 얘기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