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래 디지털 주도에 중요한 문제…애플 반도체 생산 원해"
인텔 CEO "미, 반도체 보조금 줘야…한국·대만 의존은 위험"

인텔의 최고경영자(CEO)가 한국과 대만에 반도체 생산을 의존하는 것은 지정학적으로 위험한 일이라며 미국에서 반도체가 생산되도록 미국 정부의 보조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인텔 CEO 팻 겔싱어는 18일(현지시간) 다큐멘터리 뉴스 '악시오스 온 HBO'(Axios on HBO)에 출연해 "어디에서 석유가 나올지는 신이 결정했다면 우리는 반도체 제조 공장을 어디에 둘지 결정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퀄컴이나 AMD, 엔비디아 등 반도체 설계 회사들은 자신들의 제품을 주로 삼성전자나 대만의 TSMC에 위탁해 생산하고 있다.

이 때문에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전 세계 반도체 생산의 3분의 1을 차지했던 미국의 점유율은 현재 12%로 뚝 떨어진 상태다.

겔싱어는 "우리의 생산비가 아시아보다 30∼40% 비싸서는 안 된다"며 "이 차이를 줄여 미국에 더 크고 빠른 반도체 공장을 세울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미국 상원은 지난 6월 반도체 제조에 520억 달러(약 61조3천600억원)를 지원하는 내용의 '미국 혁신 경쟁법'을 가결했지만, 하원에서는 아직 통과되지 않고 있다.

겔싱어는 이 법안이 미국이 디지털 미래를 주도하는 데 중요한 문제이며 520억달러 지원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두 번째 반도체 지원법도 필요하며, 이른바 '문샷'(moonshot·달 탐사선을 제작하는 식의 통 큰 계획)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세 번째 반도체 지원법도 필요할 것"이라며 "이름이 무엇이든지 간에 반도체 지원법은 미국에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인텔 CEO "미, 반도체 보조금 줘야…한국·대만 의존은 위험"

겔싱어는 또 인텔의 반도체가 애플 제품에 다시 사용되거나 애플이 인텔에 반도체 생산을 맡기길 원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2005년부터 애플의 컴퓨터 맥(Mac) 시리즈에 인텔이 설계한 반도체를 사용했다.

하지만 맥 시리즈에도 아이폰과 아이패드처럼 애플이 설계한 반도체를 사용하겠다며 2020년 인텔과의 결별을 선언했다.

이에 대해 겔싱어는 "애플은 스스로 우리보다 더 좋은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실제로 잘 해냈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그들보다 더 좋은 반도체를 생산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개발자와 소비자들이 인텔 기반의 제품에 정착할 수 있도록 더 좋은 제품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애플을 이기기 위해 열심히 싸우겠다"고 말했다.

그는 인텔 PC를 더 매력적으로 만들기 위한 방법의 하나로 인텔이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해 윈도 11에서도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앱)을 사용할 수 있게 한 것을 꼽았다.

겔싱어는 또 애플이 설계한 반도체를 삼성전자나 TSMC가 아닌 인텔의 공장에서 생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텔이 아마존과 퀄컴, 미 국방부와 반도체 위탁 생산 계약을 체결한 것을 언급하며 "우리는 애플을 포함해 다른 회사들도 우리와 생산 계약을 체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텔의 CEO 겔싱어는 18세에 인텔의 엔지니어로 입사해 30여 년 간 인텔에서 일했고, 회사 내 2인자인 최고기술책임자(CTO)까지 올랐다.

인텔 역사상 최연소 부회장이었다.

하지만 2009년 다른 회사로 옮겼고, 2012년부터는 소프트웨어 개발회사 VM웨어의 CEO를 맡다 올해 초 인텔 CEO로 돌아왔다.

그는 인텔 복귀와 함께 삼성전자와 TSMC에 빼앗긴 반도체 생산시장을 되찾아오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며 반도체 대량생산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인텔 CEO "미, 반도체 보조금 줘야…한국·대만 의존은 위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