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측 "거짓이며 루머를 재생산한 것"
빌 게이츠/사진=로이터

빌 게이츠/사진=로이터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10여 년 전 회사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가 회사 경영진에게 '경고'를 받았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2008년 게이츠 당시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 직전 회사 측이 게이츠와 여직원이 주고 받은 이메일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2007년 주고 받은 이메일은 기혼이었던 게이츠가 여직원에게 밖에서 따로 만나자는 등 추파를 던지는 내용이었다고 WSJ는 보도했다.

당시 MS의 법무 책임자였던 브래드 스미스와 최고 인사 책임자였던 리사브럼멜은 게이츠를 만나 이런 이메일을 보내는 것은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그만둘 것을 요청했다.

게이츠는 여직원과 이메일을 주고받은 사실을 부인하지 않았고, 뒤늦게 경영진들에게 "좋은 생각이 아니었다"며 그만두겠다는 말도 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논란이 커지자 MS 대변인인 프랭크 쇼는 WSJ에 "노골적으로 성적인 내용은 아니었지만 부적절하다고 여겨졌다"라며 "이러한 주장은 거짓이며 루머를 재생산한 것"이라고 의혹을 부인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