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별세에 성명내고 "깊은 애도…국내외서 많은 존경"
파월 국무장관 발탁했던 부시 "대통령들이 가장 좋아했던 사람"

조지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콜린 파월 전 국무장관 별세 소식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 파월을 국무장관으로 발탁한 인연이 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파월 전 장관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즉각 성명을 내고 "많은 미국 대통령이 파월 장군의 조언과 경험에 의존했다"면서 "대통령들이 가장 좋아했던 사람"이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흑인 최초의 미 합참의장과 국무장관을 지낸 파월 전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치료를 받다가 향년 84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이어 부시 전 대통령은 "그는 대통령들의 총애를 받아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두 번이나 받았다.

그는 국내외에서 많은 존경을 받았다"고 했다.

파월 전 장관은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때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냈고,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 당시 합참의장에 올랐다.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도 합참의장을 이어갔고, 아들 부시 전 대통령은 그를 미국 외교를 책임지는 국무장관으로 발탁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2000년 12월 파월을 국무장관으로 발탁하면서 "미국인의 영웅이자 위대한 미국 역사"라고 말하기도 했다.

파월 국무장관 발탁했던 부시 "대통령들이 가장 좋아했던 사람"

파월은 베트남전에 두 번 참전했으며, 주한미군 대대장으로도 근무했다.

1991년 걸프전 당시 합참의장으로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고, 국무장관이었을 때에는 비둘기파로 불렸으나 매파가 득세하던 부시 행정부 2기 때 사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