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라브리아주 일부 지역서 '겨울잠쥐' 취식 성행
200마리 넘는 사체 한 마리씩 포장…냉동고서 발견
이탈리아 경찰은 남부 칼라브리아주의 불법 대마초 경작지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몸체 길이 10㎝가 채 안 되는 '겨울잠쥐' 사체를 발견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탈리아 경찰은 남부 칼라브리아주의 불법 대마초 경작지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몸체 길이 10㎝가 채 안 되는 '겨울잠쥐' 사체를 발견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탈리아 마피아 조직 '은드란게타'가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불법 대마초 경작지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의외의 동물이 발견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경찰은 남부 칼라브리아주의 불법 대마초 경작지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몸체 길이 10㎝가 채 안 되는 '겨울잠쥐' 사체를 발견했다

현지 매체 '라 레푸블리카' 등에 따르면 총 200마리가 넘는 겨울잠쥐 사체는 한 마리씩 포장돼 경작지 별채의 냉동고 안에 저장돼 있었고, 생육 중인 겨울잠쥐도 10여마리 발견됐다.

겨울잠쥐는 생쥐와 비슷한 생김새의 포유류로 주로 유럽에서 서식하고, 생쥐와 달리 털이 수북한 꼬리가 특징이다. 가을부터 이듬해 봄까지 긴 겨울잠을 자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이다.

국제적 멸종위기종이기 때문에 이탈리아도 겨울잠쥐의 포획과 사냥, 취식 등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칼라브리아를 포함한 일부 지역에서는 취식 행위가 몰래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칼라브리아를 근거지로 활동하는 국제 마피아 조직 '은드란게타'도 분파 조직 간 분쟁이 생겼을 때 마련되는 화해 만찬 등 중요한 식사에 겨울잠쥐 요리를 올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겨울잠쥐 요리를 먹으면서 중요한 결정을 내린다는 소문도 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이번에 발견된 겨울잠쥐가 은드란게타 일당의 취식용으로 대량 보관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은드란게타는 2000년대 들어 세력을 급속히 확장하며 시칠리아섬을 거점으로 한 '코사 노스트라'를 제치고 이탈리아 최대 마피아 조직으로 부상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