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서 사해 보호 알리기 위해 기획
온몸에 흰 페인트만 칠한 남녀 약 200명이 이스라엘 남부 사해 옆 황무지에서 누드 촬영을 진행했다.

17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이스라엘 관광부가 말라가는 사해의 모습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이같은 촬영을 기획했다고 보도했다.

촬영은 누드 사진으로 유명한 미국 작가 스펜서 투닉이 맡았다. 투닉은 10년 전에도 이곳 해변에서 모델 1000여명을 사진에 담은 후 5년 주기로 이곳에서 누드사진을 촬영했고, 이번이 세 번째다.

세계에서 가장 염도가 가장 높은 호수인 사해는 이스라엘과 요르단이 상류 물길을 상당량 농업·식수용으로 돌려써서 유입되는 수량이 적어졌고, 광물 채취와 기후 변화로 증발이 빨라지면서 수면이 매년 약 1m씩 낮아지고 있다.

10년 전 첫 촬영때는 잔잔한 수면이 사진에 담겼지만 5년 뒤 사해 주변은 딱딱한 바닥을 드러내고 큰 싱크홀까지 생겼다.

이번 촬영에서 모델들의 온몸에 흰 페인트를 칠한 것은 구약성경에 나오는 '소금기둥으로 변한 롯의 아내' 이야기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촬영장에서 남녀 모델들은 투닉의 지시에 따라 발을 모으고 양손을 힘없이 늘어뜨리거나 몸을 굽히는 등의 포즈를 취했다.

한편, 이스라엘의 보수 성향 인사들은 이번 누드사진 프로젝트에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