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은 테슬라 투자했어야" 조롱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의 자산 평가액이 2360억달러(약 279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때 세계 1위 부호였던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와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의 자산 합산액을 뛰어넘는 규모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18일 기준 세계 1위 부자인 머스크는 자산 2360억달러를 보유하고 있다. 게이츠와 버핏의 자산을 합친 것보다 30억달러 많다. 게이츠는 1300억달러를 보유해 부호 순위 4위에 올랐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버핏은 자산 1030억달러를 보유해 10위를 차지했다. 머스크의 자산은 올해 들어서만 600억달러 넘게 불어났다. 머스크가 이끄는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기업 가치가 상승한 영향이라고 CNBC는 분석했다. 비상장기업인 스페이스X는 최근 기업 가치를 1003억달러로 평가받았다. 이에 따라 스페이스X의 최대 지분을 보유한 머스크의 자산은 110억달러 증가했다.

테슬라의 주가 상승도 영향을 미쳤다. 세계 1위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주가는 올 들어 15.5%가량 뛰었다. 머스크는 테슬라의 최대주주이기도 하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에 “버핏은 테슬라에 투자했어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버핏이 중국 전기차 업체 비야디에 투자한 것을 조롱한 것이다.

머스크가 기부에 인색한 것이 자산 증식에 일조했다는 비판도 있다. CNBC는 “게이츠와 버핏은 자선 기부가 아니었다면 재산 순위에서 머스크와 상당히 가까웠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수년간 자선 사업에 수백억달러를 기부한 반면 머스크는 거의 기부하지 않아 비난을 받아왔다”고 꼬집었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