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트라니 "주변국 자체 핵보유 원치 않는다면 북한 비핵화 필요"
미국 전 대북특사 "북한 핵보유 인정시 한일 핵무장 결정할수도"

조지프 디트라니 전 미 국무부 대북담당 특사는 17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무기 보유가 한국과 일본 등 주변국의 자체 핵보유 결정을 이끌 수도 있다며 북한 비핵화를 확실히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디트라니 전 특사는 이날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 기고에서 '파키스탄 핵 개발의 아버지'로 불리는 압둘 카디르 칸의 사망은 한 개인이 불량국가와 테러조직에 핵기술을 어떻게 전수할 수 있는지를 돌아볼 적절한 계기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칸은 자국에서는 파키스탄을 최초의 핵보유 이슬람 국가로 만든 영웅으로 추앙받지만, 미국 등 서방에선 핵기술을 북한과 리비아, 이란 등에 팔아넘긴 악당으로 취급받는 등 국내외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리는 인물이다.

6자회담 미국 차석대표를 역임했던 디트라니 전 특사는 "리비아는 국제사회의 합법국가 인정과 미국·영국과의 관계 정상화에 대한 대가로 핵무기 추진을 포기했지만, 이란과 북한은 그 계획을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6번의 핵실험을 했고, 핵무기용 플루토늄 추출을 위한 사용 후 연료봉 재처리를 지속하고 있다"며 북한이 핵무기 40∼60개를 가진 것으로 평가했다.

그는 "비록 북한은 무기급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지만, 수천 개의 원심분리기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영변 우라늄 농축 시설이 있다"며 북한이 과거 시리아 알 키바르 원자로 건설을 지원했고 알카에다 역시 핵 물질을 북한에서 얻으려 시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북한의 핵무기 보유가 인정된다면 한국과 일본 등 역내 다른 국가들은 미국의 핵 억지 약속에도 자체 핵무기 보유를 결정할 수도 있다"고 했다.

마찬가지로 이란도 핵무기 보유를 계속 추진할 경우 사우디아라비아나 이집트, 터키 등도 자체 핵무기 보유를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게 디트라니의 진단이다.

디트라니 전 특사는 "특히 동아시아와 중동 국가들이 자체 핵무기 프로그램을 추진하지 않도록 하길 원한다면 이란이 핵무기를 소유하지 않고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게 비핵화하는 것을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알카에다 등의 테러집단이 미국과 그 동맹을 공격하고자 핵이나 생화학 무기를 계속해서 찾고 있다는 가정은 논리적"이라며 9·11 테러를 공모한 탈레반의 아프간 재장악은 미국과 그 동맹에 즉각적인 관심사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핵보유국 확산과 핵무기 제조용 핵분열 물질이 불량국가나 테러조직에 넘어갈 가능성은 미국과 우리 동맹에 가장 큰 관심사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