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중국 최대 규모 시럽 라인·전자동화 물류창고 구축

한미약품(252,500 0.00%)의 중국법인 베이징한미가 중국 최대 규모의 시럽제(물약) 생산라인을 구축했다. 중국 식약처 기준에 맞춘 전자동화 물류창고도 건설했다. 한미약품 전체 매출의 25%를 담당하는 베이징한미는 시설 확장으로 두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베이징한미는 지난 15일 베이징국제공항 부근 순이구의 베이징한미단지에서 시럽제 생산라인 및 스마트자동화물류창고 준공식을 열었다. 1억1300만위안(약 208억원)을 투입한 시럽제 신규 라인은 1만L 조제 탱크 6개로 구성돼 있다. 생산역량은 연 1억5000만병(100㎖ 기준)으로, 전체 생산량은 기존 연 7500만병에서 2억2500만병으로 늘어난다.

임해룡 베이징한미 총경리(사장)는 "기존 라인으로는 24시간 돌려도 시장 수요를 맞추지 못했다"며 "중국 최대 규모의 시럽제 라인을 기반으로 시장 장악력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한미는 주력 제품인 소아 정장제 마미아이(한국명 메디락 비타), 소아 진해거담제 이탄징(암브로콜) 외에 성인용 시럽제 변비약, 정장제, 진해거담제 등으로 제품군을 확대하고 있다. 신규 라인을 통해 기존 주력 제품과 신제품 매출이 모두 늘어날 수 있으며, 다른 제약사로부터 외주를 받는 수탁생산도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한미약품, 중국 최대 규모 시럽 라인·전자동화 물류창고 구축

자동화 물류창고에는 1억2000만위안(약 221억원)을 투자했다. 연면적 6947㎡의 9층짜리 빌딩에 9100여개의 파렛트(적재용 받침)가 들어간다. 원재료 입고부터 제조, 출고, 배송트럭 적재까까지 전자동으로 진행된다. 베이징한미는 이를 통해 연간 2000만위안(약 36억원)의 창고 임대비를 절감하는 재무적 효과와 더불어 품질관리 효율성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미약품은 국내 제약사 가운데 가장 빠른 1994년 중국 시장에 진출했다. 당시 출시한 마미아이는 연 4억위안(약 730억원) 이상 매출을 올리는 효자상품이 됐다. 이탄징도 연 5억위안 이상 팔린다. 중국 엄마들이 베이징한미는 몰라도 마이아이와 이탄징은 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1996년 중국법인인 베이징한미를 설립했고, 설립 25년을 맞은 베이징한미는 중국 내 2800여개 제약사 가운데 매출 100위권 안팎의 중견 제약사로 자리잡았다.

베이징한미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전년 대비 20%가량 급감했다. 올해 들어선 방역 통제가 완화되면서 실적이 가파르게 개선되고 있다. 상반기 매출은 1329억원, 순이익은 241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43%, 382%씩 급증했다. 임 총경리는 "중국 당국의 약값 인하 정책 등으로 어려움이 커지고 있지만 증설 등을 기반으로 두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