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고 NHK가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例大祭·제사)가 시작된 이날 '마사카키'(眞신<木+神>)라는 공물을 봉납했다. 마사카키는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를 일컫는다.

그러나 기시다 총리는 직접 참배를 하지는 않았다.

NHK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 "이번 봉납은 아베 전 총리의 대응을 답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는 2차 집권 이듬해인 2013년 야스쿠니신사를 직접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강한 반발을 불렀다. 다만, 아베 전 총리도 이후에는 재임 중 공물만 봉납하다가 퇴임 후에는 태평양전쟁 종전일과 춘계 및 추계 예대제 때 매번 직접 참배하고 있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이날부터 이틀간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