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브, 아프리카서 체포 16개월 만에 미국행…미·베네수 갈등 심화할 듯
'돈세탁 혐의' 베네수엘라 마두로 측근, 미국으로 신병 인도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측근인 콜롬비아 국적 사업가가 아프리카에서 체포된 지 16개월 만에 미국으로 넘겨졌다.

16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아프리카 카보베르데에서 체포된 알렉스 사브가 이날 미국 법무부의 전세기에 올라 미국으로 향했다.

사브는 미국 정부가 마두로 정권의 식품 지원사업 비리와 관련 있다며 돈세탁 혐의로 추적해온 인물이다.

재무부 제재 명단에도 올라 있다.

미 정부는 그가 마두로 정권의 자금 관련 비리를 상당 부분 알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미 경제지 포브스는 최근 사브를 베네수엘라의 '머니맨'이라고 표현하며 "미국 입장에서 사브는 베네수엘라가 어떻게 제재에도 불구하고 계속 금과 석유를 수출할 수 있는지 자금 미스터리를 풀 열쇠"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사브의 신병이 미국으로 넘어가는 것은 마두로 정권 입장에선 큰 타격이 될 수 있다.

마두로 정부는 베네수엘라 국적도 가지고 있는 사브가 정부 외교 특사 자격으로 출장을 가다 체포된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해 왔다.

사브는 전용기로 베네수엘라에서 이란으로 가던 중 카보베르데에 급유를 위해 들렀다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달 미국이 사브를 납치해 고문한다고 맹비난하기도 했다.

베네수엘라 정부의 반발과 저지 노력에도 사브가 미국으로 인도되면서 미국과 베네수엘라 간의 갈등도 더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지난 8월 재개된 베네수엘라 정부와 야권의 대화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AP통신은 내다봤다.

양측은 당초 오는 17일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정국 위기 타개를 위해 대화를 다시 이어갈 계획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