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이 현장에서 촬영한 러시아 우달로이급 구축함 '트리부츠 제독' /사진=연합뉴스

미군이 현장에서 촬영한 러시아 우달로이급 구축함 '트리부츠 제독' /사진=연합뉴스

러시아 국방부가 동해에서 자국 영해로 침입을 시도한 미국 구축함을 저지했다고 밝혔다. 반면 미국은 국제법을 준수해 정상적으로 항해한 것이라 반박, 양국이 신경전을 벌였다.

러시아 국방부는 15일(현지시간) "오후 5시께 미 해군 구축함 '채피'(DDG 90·9200t급)가 러시아 수역으로 접근했으며 영해 진입을 시도했다"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근처 동해에서 영해 침범을 저지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미국 구축함이 러·중 합동 화력 훈련으로 진입이 금지된 해역에 있었다"며 근처 러시아 해군 구축함 '트리부츠 제독'이 국제통신채널로 경고를 보냈다고 전했다.

이어 "채피는 경고를 받은 후에도 항로를 변경하는 대신 헬기 이륙 준비를 알리는 깃발을 올렸다"며 "트리부츠 제독은 국제 항행 규정을 준수하면서 미국 구축함의 영해 침범을 저지하기 위한 기동에 들어갔다. 오후 5시 50분께 두 함정이 60m까지 접근한 후에야 미국 구축함은 방향을 틀었다"고 했다.

이에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채피는 동해 공해에서 일상적인 작전을 수행 중이었는데 러시아의 우달로이급 구축함이 채피의 65야드(약 60m) 이내로 들어왔다"며 러시아의 주장을 반박했다.

인도·태평양사령부는 "러시아는 이날 오후에야 효력도 없는 항공 및 항행 통보를 이 지역 공군과 해군에 보냈다"며 뒤늦게 러시아와 중국의 훈련 사실을 알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호행동은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진행됐다"고 강조, "미국 해군은 언제나 국제법과 국제관례에 따라 작전을 수행하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국제법에 따라 비행하고 항해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