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화를 지렛대로 활용…남북 핫라인 재개설, 대선개입 의도일수도"
"종전선언, 패키지 일부라면 중요한 역할"
비건 前대북특별대표 "북 대외메시지 발신, 한미와 재관여 시사"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에서 대북특별대표를 지낸 스티븐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15일(현지시간) 북한이 한국은 물론 미국과의 대화 재개를 고려하고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비건 전 부장관은 이날 조지워싱턴대 한국학연구소 주최 화상 북한경제포럼에서 북한이 최근 일련의 대미(對美) 성명을 내놓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을 배경으로 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진을 공개한 것 등을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외부에 메시지를 보내기 시작했다는 것은 최소한의 조건들을 고려하고 있고 그 조건 하에서 세계와 다시 관여할 것임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대화 기조의 대북 정책을 고수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는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날 수 있다며 북한에 연일 대화에 호응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북한은 최근 그간 끊었던 남북 간 핫라인을 복구했다.

정부는 이를 남북정상회담이나 북미대화의 계기로 작용할 수 있기를 바라며 미국과 조율하고 있다.

비건 전 부장관은 "중요한 것은 소통의 연결고리"라며 "남북이 다시 직접 대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매우 환영하며, 미국도 대북 소통을 재개해 유지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그는 "대북 외교에서 가장 어려운 것 중 하나는 북한의 심각한 고립과 일정 기간 북한 카운터파트들과 소통을 지속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대화를 협상 지렛대로 사용하고 있다"며 "심지어 미국 등이 요구하는 조처를 하는 상호적인 방식보다도 대화라는 행위만으로도 인센티브를 얻으려고 대화를 모색한다"고 지적했다.

비건 前대북특별대표 "북 대외메시지 발신, 한미와 재관여 시사"

비건은 앞으로도 어려운 도전이 될 것이라며 특히 북한이 지난 미 대선에 그랬던 것처럼 정권교체가 이뤄질 수도 있는 내년 한국 대선을 응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의 핫라인 재개설 등 북한의 최근 조치는 내년 한국의 정치적 결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는 개입을 시작하려는 의도일 수도 있다"라고도 했다.

종전선언과 관련해 그는 한반도 신뢰 구축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데 동의를 표하면서 "모멘텀 구축을 시작할 수 있는 일련의 단계나 조치들에 대한 조합의 일부라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종전선언은 "법적 구속력이 없는 정치적 성명"이라고 한 뒤 일각의 부정적인 시각에 대해 과장 해석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또 바이든 정부가 조건 없는 만남을 말하고 있지만 북한은 그런 제안을 싫어한다면서 "우리가 할 일은 별도가 아닌 패키지의 부분이 될 수 있는 종전선언 가능성을 포함해 양측이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조용히 작업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비건 전 부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당시의 대북 정책과 관련해선 "우리는 제재에서 물러서지 않았고 외교에서도 벗어나지 않았다"며 북한의 핵 및 대량살상무기 실험 유예를 이끌면서 한반도에서의 분쟁과 전쟁을 피했다고 자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