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열 등 규제강화 때문…구인·구직 연결서비스에 집중

마이크로소프트가 중국에서 운영해 온 링크드인 서비스를 중단한다.

미국 기업이 중국에서 운영해 온 SNS 서비스는 링크드인 뿐이었는데, 이마저도 중국 당국의 규제 등에 밀려 중국 시장을 떠나게 된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자회사인 링크드인은 14일(현지시간) 중국 서비스를 올해 말 종료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고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이 전했다.

일자리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링크드인은 중국 내에서 SNS 서비스까지 운영해 왔다.

MS, 중국 내 마지막 미국 SNS 링크트인 철수하기로

회사측은 중국 시장 철수 방침을 발표하며 "중국 경영 환경이 어려워졌고 규제 수위도 높아졌다"라고 밝혔다.

링크드인은 현재 운영 중인 사이트는 내리지만 SNS 서비스를 뺀 '인잡스'(InJobs) 사이트를 새로 개설할 예정이다.

미국 외교협회 중국 기술 전문가인 애덤 시걸은 "중국에서는 규제가 갈수록 강화되고 미국에선 의회에서 이 규제 준수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져 미국 SNS 업체가 운영을 계속하기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링크드인은 "앞으로 중국 시장에서 구직자와 기업이 적절한 상대를 찾을 수 있도록 돕는 데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위챗과 웨이보 등 중국에서 운영 중인 SNS는 중국 당국의 엄격한 검열을 받고 일부 인사들의 게시물을 삭제하고 있다.

링크드인 미국 이용자 일부는 최근 그들도 중국 링크드인 서비스에서 자신의 이용이 차단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릭 스콧 상원의원은 마이크로소프트와 링크드인 경영진에 서한을 보내 "미국 기업이 중국의 요구를 수용해 미국 언론인들에 대한 검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라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에서 중국 문제를 다루는 베서니 앨런 에브라히미안 기자는 지난달 30일 링크드인이 그와 다른 기자의 이용을 막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는 "링크드인이 메일을 보내 내가 쓴 게시물 중 중국에서 금지된 내용이 포함돼 이용을 중단한다고 공지했다"라며 "그러나 링크드인은 어떤 글 때문에 이용이 차단됐는지에 대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에브라히미안 기자는 "새로운 링크드인 사이트가 소설미디어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해도 중국 정부가 구직자 등의 정보를 원하면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