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가 중국에서 링크드인 서비스를 중단한다. 미 기업이 중국에서 공개적으로 운영하는 SNS 서비스는 링크드인 뿐이다. 미국의 마지막 SNS 마저 중국 시장을 떠나게 됐다.

링크드인은 2014년 2월부터 운영해온 중국 현지 버전을 올해 말 중단키로 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중국 정부의 강화된 온라인 콘텐츠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링크드인은 기존 서비스를 중단하는 대신 올해 말 중국에 SNS 기능이 삭제된 인잡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새로 출시하는 서비스에선 게시물 공유 기능 등을 삭제하고 단순 구인구직 게시판 서비스만 제공할 방침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규제당국은 올해 3월 링크드인 측에 30일 안에 콘텐츠 규제를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당국의 경고가 있은 뒤 중국에서 활동하던 인권 운동가, 교수, 언론인 등의 링크드인 계정이 차단됐다. 올해 6월 WSJ는 몇주간 석연찮은 이유로 중국에서 사라진 링크드인 계정이 10건을 넘었다고 전했다.

링크드인은 세계 각국에 5000만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중국은 링크드인 사용자가 세번째로 많은 나라다. 링크드인을 통해 MS가 벌어들인 연간 수익은 100억달러라고 CNBC는 전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