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정부가 다음달부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국경봉쇄를 단계적으로 개방한다.

호주, 내달부터 국경 개방…"접종률 80% 넘는 곳부터 시행"

1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스콧 모리슨 호주 연방총리는 내각회의를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80%를 넘어서기 시작하는 지역을 선두로 오는 11월부터 단계적으로 국경을 개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16세 이상 백신 2차 접종률이 64%로 선두를 달리는 NSW주를 시작으로 내달부터 국경 봉쇄가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모리슨 총리는 "그동안 접종률이 80%가 되면 출국했다가 재입국할 수 있다고 말해왔다"면서 "해외에 체류하고 있다면 이제 백신을 맞고 호주로 돌아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호주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NSW주는 최근 몇 달간 '델타 변이' 확산으로 봉쇄령이 시행되면서 백신 접종률이 크게 상승했다.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데 백신만이 유일한 대책이라는 인식이 널리 퍼지면서다.

NSW주에서 국경이 열리면 해외에서 백신 접종을 마치고 귀국하는 호주 시민권자·영주권자에게는 현행 2주 호텔 대신 1주간의 자택 격리가 적용된다.

다만 호주식품의약품안전청(TGA)이 공식 승인한 아스트라제네카(AZ)·화이자·모더나·존슨앤존슨(얀센) 백신 등을 맞아야만 자택 격리 혜택이 주어진다.

TGA는 호주에서 접종이 승인되지 않은 중국산 시노백이나 인도산 코비실드도 해외 여행자의 입국과 관련해서는 '인정 백신'으로 간주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호주 정부는 국경 봉쇄 조치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입국자 상한제도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에 한해 적용하지 않는 방안을 각 주정부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