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망 붕괴로 경제 위축 우려
에너지·원자재 등 물가는 급등

나스닥 9월 한달간 5.4% 급락
코스피·닛케이 등 亞도 '휘청'
스태그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 상승) 공포가 세계 주식시장을 잠식하고 있다. 선진국에서 소비 수요가 늘면서 상품 가치가 급등했지만 꽉 막힌 공급망 탓에 실물경제가 위축될 것이란 전망이 잇따라서다. 물가를 잡으려면 금리를 올려 유동성을 줄여야 하지만 성장세가 멈출 것이란 우려에 대응마저 쉽지 않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식품 가격 폭등과 에너지 부족 사태 등이 현실화하면서 세계 경제가 스태그플레이션에 진입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움츠렸던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소비 수요가 급증했지만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에 상품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에너지 가격은 고공행진하고 있다. 유럽에선 천연가스값이 연일 치솟고, 중국은 석탄 부족에 몸살을 앓고 있다. 천연가스와 석탄 가격이 꿈틀대자 국제 유가도 함께 급등하고 있다. 1970년대 스태그플레이션을 이끈 것은 중동발 오일쇼크였다. 세계 증시가 스태그플레이션 악몽을 떠올리는 이유다.

시마 샤 프린시펄글로벌인베스터스 수석전략가는 “물가 상승이 일시적이라고 생각하지만 내년까지 지속된다면 소비 지출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1970년대는 아니지만 현대판 스태그플레이션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글로벌 금융시장은 스태그플레이션 우려에 빠르게 냉각되고 있다. 이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 1.59% 하락한 33,843.92로 마감했다. 지난 한 달간 나스닥지수는 5.4% 하락했다.

미국의 높은 물가가 내년까지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 데다 중국 제조업 경기가 코로나19 유행 후 처음으로 위축 국면에 들어섰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하는 인프라 법안이 미 하원에서 난항을 겪고 있는 것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여파는 아시아 주식시장으로 번졌다. 1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62% 내린 3019.18에 장을 마쳤다. 올해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일본 닛케이225지수도 2.31% 하락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