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전 정무조사회장이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 1차 투표에서 근소한 차이로 선두를 확보했다.

NHK에 따르면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1차 투표에서 총 764표 중 256표를 받아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 담당상을 1표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4명이 경쟁한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었기 때문에 1·2위를 상대로 결선 투표를 해 당선자를 결정한다. 이로써 기시다 전 정조회장과 고노 담당상이 결선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