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대한 현금 축적 속 저금리·부동산 가격 하락 등이 요인
아마존·구글, 미국 상장사 중 보유 부동산 가치 최상위권
코로나에도 돈 넘치는 IT 공룡들 '상업용 건물 쇼핑' 열풍

코로나19 사태 속에도 막대한 현금을 축적한 미국 정보기술(IT) 공룡들이 상업용 부동산 쇼핑에 나서고 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기록적인 수준의 현금을 쌓아둔 거대 IT 기업들이 이 돈을 보유하고 있어 봐야 얻는 게 거의 없고 쓸 곳도 동이 나자 대규모로 상업용 부동산을 매입하고 있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지자 가장 앞장서 재택근무로 전환했던 업종이 IT 분야였고, 포스트 코로나에도 재택근무를 계속 시행하겠다는 곳이 많다는 점에 비춰보면 역설적인 일이다.

검색엔진 업체 구글은 최근 뉴욕시 맨해튼의 오피스 빌딩을 21억달러(약 2조5천억원)에 매입하기로 했다.

이 계약은 작년 초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단일 빌딩으로는 가장 비싼 매물이자, 미국 역사상 최고가 건물 거래 중 하나라고 부동산 데이터 업체 리얼캐피털 애널리틱스는 밝혔다.

뉴욕시 서쪽 허드슨 강변의 이 건물은 현재 구글이 임차해 쓰고 있다.

빌딩 매수 옵션을 가진 구글이 내년 1분기 이 옵션을 행사하기로 한 것이다.

앞서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은 지난해 8월 맨해튼의 옛 로드앤드테일러 백화점 건물을 9억7천800만달러(약 1조1천600억원)에 매입했고,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은 작년 9월 워싱턴주 벨뷰의 오피스 캠퍼스를 3억6천800만달러(약 4천400억원)에 사들였다.

전통적으로 미국 산업계에서 부동산 부자는 점포가 필요한 월마트 같은 소매 체인이나 맥도날드 같은 프랜차이즈 식당이었다.

이 대열에 IT 공룡들이 사무실과 데이터센터, 창고, 소매점 등을 사들이며 합류한 것이다.

WSJ은 IT 기업들이 부동산 투자에 뛰어들게 된 데는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며 첫 번째로는 더 많은 돈을 보유하게 됐다는 점을 꼽았다.

시장을 지배하는 크고 수익성 높은 기업이 더 성장하면서 더 많은 현금을 축적하게 됐다는 것이다.

금융 정보·분석 기업 'S&P 글로벌 마켓 인텔리전스'에 따르면 미국의 상장 기업들이 보유한 현금과 현금등가물, 단기투자는 2조7천억달러(약 3천203조원) 규모로 10년 전인 2011년 4분기보다 90% 이상 증가했다.

코로나에도 돈 넘치는 IT 공룡들 '상업용 건물 쇼핑' 열풍

또 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기업들은 안전한 채권 등에 돈을 넣어두는 것보다 부동산 매입을 통해 더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게 됐다.

반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맨해튼과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등 주요 도시에서 사무실 가격은 하락했다.

구글의 주머니 사정은 독보적이다.

S&P 글로벌에 따르면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은 올해 2분기 기준 현금과 현금등가물, 단기투자를 합쳐 1천359억달러(약 161조원)를 보유하고 있다.

금융·부동산 회사를 제외하고는 가장 많은 액수다.

그 결과 알파벳은 현재 뉴욕시와 미국을 통틀어 최대 부동산 부자 중 하나가 됐다.

2011년 52억달러였던 이 회사 보유분 토지·건물의 가치는 497억달러(약 59조원)로 치솟았다.

구글 관계자는 부동산 매입의 이유로 소유주 허락 없이도 개조하는 등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들었다.

미국 전역에 대형 창고를 운영하는 아마존이 보유한 부동산은 573억달러(약 68조원)에 달한다.

미국 최대 소매 체인 월마트를 제외하고는 상장회사 중 최대 규모다.

많은 사모펀드와 부동산펀드도 대거 현금을 축적했지만, 이들은 대체로 팬데믹으로 부동산 가격이 더 하락하기를 기대하며 투자를 유보하고 있다.

또 부동산 투자회사들과 달리 IT 공룡들은 담보대출 없이도 부동산을 매입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지금으로선 공실률이 올라가면서 많은 투자자가 사무용·소매점 건물을 기피하는 가운데 이런 기업들의 부동산 구매 열풍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을 지탱하고 있다고 WSJ은 짚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