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여성이 남자친구의 직장에 "폭탄을 설치하겠다"고 협박전화를 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여성이 남자친구의 직장에 "폭탄을 설치하겠다"고 협박전화를 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여성이 남자친구의 직장에 "폭탄을 설치하겠다"고 협박전화를 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남자친구를 일찍 퇴근시켜 더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고 싶은 마음에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진술했다.

28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메일라 마리 블레이크(33·여)는 지난 23일 오전 9시께 경찰에 전화해 메인주 피츠필드에 위치한 한 공장에 폭탄을 설치하러 가고 있다고 협박했다.

또 2시간 뒤 다시 경찰에 전화해 같은 곳 근처에 파이프 폭탄 4개를 설치하겠다고 위협했다. 즉각 추적에 나선 경찰은 블레이크를 테러 혐의로 체포하고 구금했다.

해당 공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용 면봉을 만드는 곳으로 블레이크의 남자친구 직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협박전화 이후 해당 공장은 전직원을 대피시켰고, 안전 확보를 위해 다음 교대 근무 인력도 출근시키지 않았다.

경찰 조사에서 블레이크는 해당 공장에서 일하는 남자친구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확인 결과 실제 폭탄은 설치되지 않았고, 공장 인력은 사건 다음 날 업무에 복귀했다.
남자친구를 일찍 퇴근시켜 그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은 마음에 남자친구 직장에 폭탄을 설치했다고 협박 전화한 미국 여성이 체포됐다. /사진=연합뉴스

남자친구를 일찍 퇴근시켜 그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은 마음에 남자친구 직장에 폭탄을 설치했다고 협박 전화한 미국 여성이 체포됐다. /사진=연합뉴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