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매체들, 관련 보도서 '여사'로 예우하며 영웅 대접
중국정부, 멍완저우 귀국에 전세기 제공…포털은 공항 생중계

미국 검찰에 기소돼 캐나다에서 가택연금 상태로 있다가 24일(캐나다 현지시간) 풀려난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이 중국 정부 전세기 편으로 귀국길에 오르는 등 중국 안에서 '영웅 대접'을 받고 있다.

중국 중앙TV(CCTV)를 비롯한 중국 매체들은 멍 부회장이 중국 정부 전세기편으로 캐나다를 출발해 25일(중국 현지시간) 밤 선전(深圳) 바오안(寶安)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주요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百度)는 바오안 국제공항의 상황을 일찌감치 생중계하고 있다.

취재진과 환영 나온 시민들이 운집한 채 멍 부회장이 나타나길 기다리는 등 공항 현장의 고조된 분위기가 전해졌다.

또 많은 중국 매체들은 관련 보도에서 멍완저우를 '여사'로 칭하는 한편 "중국 정부의 부단한 노력"을 거론하며 이번 석방을 미국을 상대로 거둔 중국의 외교적 승리로 평가하는 분위기다.

멍 부회장이 이 같은 환대를 받는 것은 그의 기소 및 체포, 가택연금 등을 미국의 대 중국 압박 정책의 일환으로 보고, 그를 무고한 희생자로 간주하는 시각이 중국내에서 만연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중국정부, 멍완저우 귀국에 전세기 제공…포털은 공항 생중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