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완저우 석방에도 미중 긴장 여전"…SCMP 전문가 의견 보도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이 캐나다 가택연금에서 24일(현지시간) 풀려났지만 가까운 시일 내에 미중관계가 바뀔 가능성은 작다는 관측이 나왔다.

멍 부회장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2018년 캐나다에서 체포돼 그동안 가택연금 상태에 있다가 미국 법무부와 기소 연기에 합의하면서 2년 9개월 만에 중국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해 미 우드로윌슨센터 산하 키신저미중연구소의 로버트 댈리 소장은 미중 간 불신이 심각해 이번 석방 자체가 미중 관계의 긴장을 누그러뜨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보도했다.

그는 오히려 중국이 미국의 무리한 기소에 대한 '승리'를 주장하면 관계를 악화시킬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봤다.

미국 싱크탱크 퀸시 연구소의 이선 폴 연구원은 이번 석방 조치는 지난 7월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셰펑(謝鋒) 중국 외교부 부부장의 톈진(天津) 회담 때 중국이 요구한 사항 중 미국이 처음으로 이행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당시 중국의 요구 사항에는 멍 부회장 송환과 중국 공산당원 및 유학생 비자 제한 철폐, 중국 관리·지도자·기관에 대한 제재 해제 등이 포함됐다.

폴 연구원은 미국이 여전히 미중 관계의 방점을 경쟁에 두고 있다면서 "미국·영국·호주의 안보동맹 오커스(AUKUS), 미국·일본·인도·호주의 '쿼드'(Quad) 정상회의, 대만문제 등을 통해 매우 분명한 신호를 보내왔다"고도 말했다.

미국외교협회(CFR)의 애덤 시걸은 이번 석방에 대해 "근본적으로 바뀌는 것은 없을 것"이라면서 "미국은 화웨이를 계속 제재할 것이고, 중국은 멍 부회장 사건으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느낄 것이다.

특히 기술 분야 불신이 여전하다"고 말했다.

SCMP는 미국이 멍 부회장 석방을 계기로 미중관계에 변화를 추구하려 하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자국내에서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도 전했다.

실제 톰 코튼(공화·아칸소) 상원의원은 "멍 부회장이 미국 제재를 위반했는데도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공산당의 요구를 들어줬다"면서 "이번 항복은 중국공산당이 앞으로 더많은 미국인과 동맹을 인질로 잡게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